스마트폰에 하드케이스를 끼우면 본체에 가해지는 충격과 손상을 어느 정도 막아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반대로 기기의 두께가 커져서 그립감이 줄어든다는 단점도 있습니다. 다행히 아이폰은 크기가 작아서 하드케이스를 씌워도 그립감이 크게 사라지지는 않습니다만 그래도 이물감이 드는 것이 사실이죠.

이번에 체험하게 된 트라이디어 아이폰4S 올케 커브는 그립감의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사용하고 있는데요,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저는 초코색이 왔네요.

위 두장의 사진은 아이폰4S로 찍었습니다.


케이스의 앞면과 뒷면. 약간의 투시율이 있으며 하이글로시 코팅이 아닌 지문이 잘 묻지 않는 우레탄코팅으로 보이는데 잘은 모르겠고 일단 무광입니다. 표면은 미끄럽지 않고 손에서 잘 빠져나가지 않게 되어있구요.

올케 커브의 가장 중요하게 짚고 넘어갈 점은 케이스의 곡선을 아주 둥글고 완만하게 Round 가공해서 손바닥에 밀착하는 맛이 좋습니다.

케이스도 튼튼한 것이, 손으로 눌러도 잘 휘지 않아요. 제가 사용해 본 케이스 중에는 같은 플라스틱 제품이라도 정말 딱딱한 것, 말랑말랑한 것이 있었는데 전자는 상당히 두껍고 후자는 꽤나 얇은 제품들이었습니다. 올케 커브는 일단 구분하자면 두꺼운 축에 속하고 딱딱한 쪽에 속하는데 두꺼운 축에서는 얇은 축에 속합니다.


속이 다비치네. 테두리 부분 좀 보세요. 둥글둥글, 카메라는 사진찍어야되니까 뚫어놨네요.


케이스가 아이폰을 꽉 물고 놔주질 않습니다. 장착할 때 딸깍 하는게 매력적이구요. 테두리 부분 좀 보세요. 둥글둥글


그럼 이만.
Posted by Savage3D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