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외산스틱 중에서 가장 저렴하며 PC환경에서 나름 쓸만한 스틱인 QANBA Q1 사용기를 한번 써보려고 한다. 작고 가벼워 흔들림에 취약하지만 책상에 고정할 수 있는 클램프를 제공하여 나름 튼튼하게 쓸 수 있다.

 

문제는 구성물의 품질인데, 일단 버튼은 그럭저럭 모르고 쓴다 해도 레버는 갈아주는 것이 좋다. 위 사진처럼 기본적으로는 '사탕' 이라 부르는 동그란 볼이 달려있어 한국에서 오락실 다닌 사람은 쓰기 힘들것이다. 적응하고 잘 쓰는 사람도 있다지만 본인은 아무래도 안되겠어서 레버 교체를 했다.

 

익숙히 보아 온 국산레버, 사탕이 아닌 '몽둥이'가 달려있는 것이 특징이다. 역시 조선놈은 몽둥이다.

 

비슷해보이지만 세가지가 조금 다르다. 몽둥이와 본체 사이에 기둥, '목' 이라고 부르는 부분인데 순서대로 무목,목,반목 이라고 한다. 무목,반목은 외산스틱에 장착하는데 문제가 없으나 목이있는 레버는 홀의 규격이 맞지 않아 홀확장 후에나 장착이 가능하다

 

- 이미지출처 : 아이에스티몰 (이하동일)

 

이번에 장착하려는 풍신레버 3세대 또한 목이있는 레버로 스틱 홀 확장과 기타 문제점 해결법을 작성해 보려 한다.

 

일단 기본적으로 뚫려있는 홀의 사이즈다. 20인가 25mm 정도로 알고있는데 안재봐서 정확하지 않다. 국산 목있는레버를 장착하려면 저 구멍의 크기를 35mm로 확장해야 한다. 본인은 스텝드릴을 사용했다.

 

저런거 사서 뚫어버렸다능... 이제는 레버장착이 가능함.

 

장착완료. 때깔이 곱다. 버튼도 싼걸로 많이사놔서 입맛대로 바꿈.

 

그런데 장착해보니 뭔가 이상한 점이 느껴진다

 

올라오지 말아야 할 레버의 목이 스틱상판에서 5mm정도 올라오는 것이다. 아래 사진은 국내에서 판매하는 스틱인 다훈과 싸울아비다. 저런식로 목이 올라오면 안되는 거신데...

 

다행히도 방법이 있었다. 안쪽에 브라켓을 여러장 덧대서 높이조절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죽으란 법은 없었다. 이런거 존나 사서 낮추면 되겠지.

 

바로 실행해본다.

 

이런걸 조졌다고 하는 걸까.. 권바Q1은 작고 가벼운 것 뿐 아니라 높이도 굉장히 낮다. 안에 뭐 공간이 있어야 안에 브라켓을 덧대서 레버를 낮추는데 그만한 공간이 없는 것이다. 위 사진처럼 레버밑도 하판과 닿아있어 장착도 겨우 했던 것이다.

 

하 이대로 써야 하나.. 제대로 못쓰는 건가.. 구녕도 다 뚫어놨는데.. 이거 레버만 5.5만짜린데...

 

그러다가 문득 생각이 들었다.

 

높이를 낮출 수 없으면 상판을 높이면 되는거 아닌가??

 

바로 작업에 들어갔다.

 

구글에서 비교적 쉽게 도면을 구해 아크릴샵에 요청했더니 이틀만에 깎아서 보내주었다. 처음에는 첫사진처럼 스틱의 절반 정도 덮을 계획이었으나 본인 문풍당당이라 버튼위치까지 맞출 자신이 없어 그부분은 제외했다.

혹시몰라 3T와 5T 두께로 하나씩 만들었다.

 

파워커버를 장착한 사진. 5mm짜리를 올리니 높이가 정확히 맞아떨어진다.

위는 3mm, 아래는 5mm 두께를 장착한 모습이다. 레버의 높이도 개인의 취향인지라 뭐가 옳다, 그르다를 이야기 할 수는 없다. 그래도 의도된 높이가 있으면 맞춰서 쓰는게 좋을 거라고 생각함.

 

본인현재 5mm두께의 파워커버를 쓰고있으며 장착 전보다 기술 삑사리가 줄고 입력정확도가 높아서 꽤나 만족스럽다.

 

물논 애초부터 국산스틱을 쓰거나 공간넉넉한 외산레버를 샀으면 이지랄 고생 할 필요도 없었다. 돈도 돈대로 은근히 들어갔다. 그래도 이왕 산거 어떻게 잘 써볼라고 하다보니 여기까지 오게 되었는데 이렇게 된 이상 고장날때까지 써야한다.

 

아 고장나면 전에 사용기 쓴거 제로딜레이 기판이 여기로 이사간다.

 

Posted by Savage3D

 

이글을 보고있는 사람이라면 인터넷에서 이상한 과대광고를 보고 '이게 말이되나?' 싶어서 검색해본 사람이기 때문에 따로 링크같은 것을 첨부하지는 않는다.

 

내가보기에는 국내에서 이제품을 구매해본 사용해본 사람은 0명으로 추정된다. 검색해보면 지식인같은데에 몇가지 질문글 보이고 사용은 커녕 구경도못해본 사람의 '사지마세요 XX를 추천합니다' 등의 광고댓글만 보인다.

 

일단 본인도 광고페이지의 내용은 미친개소리일것이라는 부분에 동의하며, 발모약 또한 아니고 탈모방지나 모발건강에 도움을 '줄 지도' 모르는 흔하디 흔한 영양제라 보고있다.

 

그런데 국내에 리뷰나 후기가 전혀 없다. 써봐야 좋은지 안좋은지 알지. 딱히 돈쓸데가 없는 놈이기에 실제로 한번 사봤다.

 

 

구매페이지 봐도 알겠지만 딱봐도 국내에서 파는 물건은 아니고 해외에서 온다. 다행히 짱깨산 같지는 않고 북미 쪽 같은데 확실하지는 않다. 12월25일에 사서 1월7일에 도착했으니 2주 정도 걸렸다.

 

 

봉다리에 담겨서 온다. 맨 윗 사진에서 보이는 것 처럼 플라스틱 병 몇개가 찌그러져서 왔다. 내용물에는 문제가 없어보임.

 

 

아마 알려진 정보는 이게 전부일 거다. 비오틴, B5(판토텐산), 속새류, PABA(파라-아미노산 벤조산) 4가지만 들어있다고 하는건지, 주요성분만 소개한건지 의아스러운 부분이다.

 

공식 판매 사이트에는 이렇게 적혀 있다.

 

 

변역기 돌린 버전 ;

 

기술

 

FollicleRx는 새로운 모발 성장을 자극하면서 머리카락을 밖으로 엷게 만듭니다. FollicleRx는 남성용으로 특별히 고안된 주요 성분을 사용하여 모낭에서 모발을 재생하여 두께와 강도를 향상시킵니다.
 

추가 정보


주요 성분 :

 

말꼬리 : ​​말꼬리, 또는 Equisetum 까마귀는 머리카락을 강화하기 위해 작동하는 미네랄 실리카 또는 실리콘을 포함합니다. 말꼬리에는 셀레늄이 함유되어있어 머리카락의 성장에 필수적인 미네랄입니다. 머리카락의 성장을 조절하는 요오드 성분이 몸에 도움이됩니다.

비타민 D : 오직 뼈와 피부를지지한다고 믿어지면, 비타민 D는 정상적인 모발 성장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중요한 영양분을 운반하면서 새로운 모낭을 만드는 핵심 요소가되었습니다.

성분 : 비타민 D, 시트러스 바이오 플라보노이드 콤플렉스, 비타민 E, 말꼬리, 티아민, 비타민 A, 비타민 C, PABA (파라 아미노 벤조산, 칼슘, 철, 리보플라빈, 니아신, 비타민 B-6, 엽산, 비타민 B- 비오틴, 판토텐산, 인, 요오드, 마그네슘, 아연, 셀레늄, 망간, 과립 산 콜린, 이노시톨, RNA (리보 핵산), 베타 인 하이드로 클로라이드 및 루틴

기타 성분 : 미정 질 셀룰로오스, 가교 결합 카르복시 메틸 셀룰로오스, 히드 록시 프로필 메틸 셀룰로오스 디 칼슘 인산염, 폴리 비닐 피 롤리 돈, 이산화 규소.

--------------------------------------------------

 

말꼬리(horsetail)은 단어검색해보니 쇠뜨기,속새류 라고 하며 까마귀(ravens)또한 Equisetum arvense의 오타로 보인다.

 

그러면 실제 병에 씌여있는 성분과 함량을 보도록 하자.

 

 

 

그전에 바닥면을 보자. 다른것 모르겠고 유통기한(Expire date) 은 2011년 4월까지다. 24개월 이상의 유통기한을 가짐.

 

 

써있는 성분과 함량, 일권장량. 한병에 60알 들어있고 하루에 2알씩 먹으라 한다. 30일분이다.

 

비타민빼고 내용은 잘 모르겠는데 탈모전문가분들이 무슨무슨성분이 있고 어떤 효과가 기대되는지 댓글로 달아주시기 바랍니다.

 

 

씨바 이렇게 큰 알덩어리는 처음보는데 이걸 두알한번에 쳐먹을라면 목구멍이 좀 힘들겠다. 붉은빛을 띠는 정제고 오징어비린내 같은게 난다.

 

 

일단은 한번 궁금해서 사 봤고 탈모약이라는 생각보다는 비타민제, 영양제라 생각하고 먹을 생각이다. 한달에 한번 정도 진행상황 올려보겠음.

 

----------------

2.7 추가

 

복용한달째 특별한 조짐 없음

---------------

2.16 토요일

 

하루 귀찮아서 안먹음

----------------

3.8 추가

 

복용두달째 달라진부분은 없다 좀 덜빠지는느낌이 드는것같기도하지만 어차피 플라시보일거고 안빠지는게 중요한게아니고 새로나는게 중요한거다. 다음달이면 모든 탈모방지약들이 이야기하는 석달째가 된다. 또 속은것일지 효과를 볼것인지 두고봐야겠지.

--------------------------

4.7 추가

 

변한게 없군요

-----------------------------------

5.10 (마무리)

 

한통남긴했는데 걍 마무리하려합니다. 예상했던대로 먹는 판시딜같은 영양제였고 역시나 효과가 없었습니다. 사실 우리는 세상에 발모제는 먹는거, 바르는거 두가지밖에 없다는 것을 알고있습니다. 먹는건 처방전받기 귀찮아서, 바르는건 끈적이고 냄새나서 꺼려지지만 가장 확실한 치료법이지요. 해외직구 영양제를 먹는것도 위험한 게, FDA나 식약처 인증같은게 전혀 없습니다. 그냥 생각없이 먹다 부작용이 생겨도 보상받을 방법이 없고 심지어는 위약일 가능성도 있지요. 물론 다른분은 효과를 볼 수도 있습니다. 판단 및 구매는 각자하는거구요.

Posted by Savage3D